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4일 토요일

청주시의회 도시건설委, 공동주택 미분양 해결책 논의

간담회 개최… 계획관리지역 모텔 제한 규정 만들기로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7일 17시 00분

충북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위원장 김용규)는 17일 위원회 회의실에서 공동주택 미분양 해소 대책과 계획관리지역에서의 모텔(일반숙박시설) 입지제한 문제를 논의하는 간담회를 열고 있다.(사진제공=청주시의회)

충북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가 17일 위원회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열어 공동주택 미분양 해소 대책과 계획관리지역에서의 모텔(일반숙박시설) 입지제한 문제를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집행부서인 공동주택과와 건축디자인과가 참석했다.

◆“공동주택 분양시기 조절 필요”

도시건설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청주시 인구는 85만1163명(33만3488가구)으로 1가구당 평균 2.55명의 비율을 보이고 있고 주택보급률은 118.2%에 이르고 있다.

주택 중 공동주택이 차지하는 비율은 56.1%이며, 현재 21개 단지에서 1만7499세대의 공동주택이 건설 중에 있다.

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 2016년 10월부터 청주시를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 관리하고 있는데 올해 6월 기준으로 17개 단지 1571세대가 미분양 상태에 있다.

공동주택과는 인구증가와 1인 가구 증가 등의 이유로 연 5600~6300호(주택수요에 따른 공동주택 비율 70% 적용 시)의 신규 주택 수요를 추정했다.

도시건설위는 공동주택 미분양 문제와 매매가격 하락 문제를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공동주택의 임대 전환문제와 다가구주택 등의 공실문제에 대한 검토 필요성을 제기했다.

또 장기적인 측면에서 공동주택 분양시기 조절과 청주시 주택수요.공급 기본계획상 인구증가 추계에 대한 세심한 분석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계획관리지역 내 모텔 입지 논란

지난 2002년부터 청주.청원 통합 때까지 읍.면지역에서 일반숙박시설(모텔)은 상업지역에서만 허가됐으며 계획관리지역에서 허가된 사항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통합이후 현재까지 읍.면 계획관리지역에서 일반숙박시설 5건(용도변경 1건 포함)이 허가됐으며, 올해 5월에는 6건(가덕면 3건, 문의면 2건, 남이면 1건)의 일반숙박시설 허가신청서가 접수돼 현재 협의 진행 중이다.

의원들은 계획관리지역 내 일반숙박시설에 대한 제한 필요성에 의견을 같이 했다.

다만 건축디자인과는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한 제한규정이 있으나 주거환경과 교육환경 등 주변환경에 대한 고려 기준이 모호하고 주관적 판단여지가 있어 일반숙박시설의 입지를 제한하기 위해 명문화된 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김용규 위원장은 “계획관리지역 내 일반숙박시설 입지 제한을 위해 청주시 도시계획 조례에 관련 내용을 반영하는 등 명문화 규정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memo34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