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1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전시, 온통대전 부정유통 방지시스템 본격 가동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예준기자 송고시간 2021-05-17 11:27

사전단속기능 강화·건전한 유통관리, 온통세일 기간 중 집중 모니터링
온통대전 카드 시안./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대전시가 지역화폐 온통대전의 건전한 유통과 안정적 발행유지를 위해 온통대전 부정유통 방지시스템을 구축하고 이 달부터 본격 운영한다.

온통대전 부정유통 방지시스템은 하나카드 FDS(이상거래감지시스템)와 온통대전 운영사의 빅데이터 모니터링 시스템을 함께 운영하게 되며 2중 필터링으로 의심결제 사례를 방지하여 부정유통 예방을 강화한다.

하나카드 FDS는 지난달 30일 구축이 완료되어 이미 운영 중에 있으며, 온통대전 빅데이터 모니터링 시스템은 5월 결제데이터부터 본격 운영하게 된다.

특히 15% 캐시백이 지급되는 온통세일 기간인 이번달 14일부터 31일까지 집중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주요 의심사례는 특정인 또는 특정가맹점에서 고액, 다수의 결제가 지속되거나 신규사업자에게 고액의 결제가 다수 발생하는 경우 단시간에 고액, 다수의 결제가 반복되는 경우, 소액결제 취급가맹점에서 지속적인 고액 결제가 있는 경우 등이다.  

대전시는 시스템 운영을 통한 사례분석으로, 효과적인 예방 시나리오를 수정, 반영하여 고도화 시킬 예정이다.

온통대전 부정유통으로 확인될 경우, 관련법에 의거 최대 2천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며, 국세청, 경찰서 등 관계기관에 고발 조치 될 수 있다.

고현덕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온통대전 부정유통 방지시스템구축의 궁극적인 목적은 부정유통의 예방이다”라며 “온통대전이 올바로 유통돼서 많은 혜택이 온전히 시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과 소상공인분들의 적극적인 협조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jungso940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