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9일 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대구시, 한국모태펀드 출자사업 연달아 선정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2-07-31 10:31

'대학창업펀드' 이어 '지역엔젤 징검다리펀드' 선정
지역 내 ABB 분야 창업기업 집중 투자 계획
대구시 산격동 청사./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구시는 한국벤처투자(중기부 산하 공공기관)가 추진하는 한국모태펀드 출자사업 교육계정 및 엔젤계정에 연달아 선정돼 각각 20억원, 50억원 규모의 창업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먼저 교육계정의 '대학창업펀드'는 한국모태펀드가 13억원을 출자하고 대구시 3억원, 운용사인 경북대기술지주㈜ 및 ㈜로우파트너스가 4억원을 매칭해 총 20억원 규모로 결성된다. 향후 지역 내 ABB분야 초기 창업기업 및 대학 학생·교원 창업기업에 투자될 예정이다.

이 펀드는 지역 내 대학기술지주회사가 최초 결성한 펀드로, 대구시는 이번 펀드를 통해 MIT, 하버드 대학이 위치한 미국 보스턴클러스터와 같은 산학연 협업 시너지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엔젤계정의 '지역엔젤 징검다리 펀드'는 총 50억원 규모로 결성되며, 한국모태펀드 38.5억원, 대구시와 경북도가 4억원, 운용사인 와이앤아처㈜ 등이 7.5억원을 매칭하게 된다. 엔젤투자를 유치한 창업기업의 후속투자를 주목적으로 하고 있어 '징검다리'라는 명칭이 붙었다.

이 펀드는 중기부가 지역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해 전국 4개 광역권에 전략적으로 조성하는 펀드로, 작년까지 운영했던 '엔젤투자 매칭펀드'의 후속 펀드이다. 일반적인 펀드보다 모태펀드 출자 비중이 높아 상대적으로 적은 출자 예산으로 지역 창업기업에 많은 투자 지원을 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향후 지역 ABB(AI, 빅데이터, 블록체인) 산업 분야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창업기업들의 후속 투자유치에 대한 애로를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정의관 대구시 경제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펀드들은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지만 소액의 출자금으로 지역 투자생태계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는 알짜배기 펀드다"며 "앞으로 지역 모펀드와 같은 대규모 펀드를 비롯, 다양한 형태의 맞춤형 창업펀드 조성을 통해 창업기업들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는 투자환경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