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4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검찰,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 조국 장관 부인 비공개 소환 조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19-10-03 12:40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3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조 장관 가족수사가 시작된 지난 8월27일 이후 처음으로 비공개 소환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쯤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원래 정 교수를 서울중앙지검 청사 1층으로 불러 사실상 ’공개소환’ 할 방침이었으나 최근 정 교수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비공개 소환으로 변경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딸의 대학원 진학 등을 위해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위조한 것으로 보고 지난달 6일 밤 조 장관 인사청문회가 열리던 날 공소시효 만료을 앞두고 검찰 조사도 하지 않은채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했다.

이밖에 정 교수는 사모펀드 투자 등과 관련해 자본시장법과 공직자윤리법 등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본인의 자산관리인을 통해 증거인멸을 교사한 혐의도 추가로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정 교수는 줄 곧 SNS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혀 혐의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