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8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검찰, 조국 장관 동생 '웅동학원 비리' 관련 혐의 구속영장 청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19-10-05 04:53

배임수재.증멸교사 혐의 적용
검찰청에 휘날리고 있는 검찰로고 깃발. /아시아뉴스통신 DB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족이 운영해 온 것으로 전해진 사립재단인 학교법인 웅동학원 비리와 관련해 조 장관 동생 조씨(54)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경법)상 배임, 배임수재,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4일 밝혔다.

검찰은 웅동학원 사무국장 역할을 해 왔던 조씨에 대해 ▲'허위 소송'에 특경법상 배임수재 ▲교사 채용비리 의혹 등에 각각 배임수재 혐의를 적용했다.

또 검찰은 조씨가 관련 두 사건에 대한 증거를 없애기 위해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을 파악하고 증거인멸교사 혐의도 추가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9월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씨는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무를 변제하기 위해 부인과 위장이혼을 하고 위장소송을 벌였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006년 조씨 부부는 웅동학원에 소송을 내 웅동학원 측의 무변론으로 승소 판결을 받았다. 이어 이혼 후에 조씨의 전처가 2017년 다시 소송을 걸자 웅동학원 측은 또 다시 변론을 포기했다. 이 소송으로 이들 부부는 이자 등을 포함해 100억원 상당의 채권을 소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조씨는 웅동학원 교사 지원자 부모들에게 채용을 대가로 중간 전달자 A씨를 통해 수억원을 전달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법원은 조국 장관 동생 조씨의 혐의와 관련해 지난 1일 배임수재, 업무방해 등 혐의를 받는 전달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한 바 있다.

조씨에게 금품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직장 상사이자 해당 사건의 공모관계에 있는 B씨도 이날 오후 3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구속 여부가 결정된다.

한편 조 장관 동생이 구속되면 앞서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구속 기소된 5촌조카 조범동(36)씨와 함께 조 장관 일가 중 두 번째 구속 사례가 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