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1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세계유산 등재 신청한 고창 갯벌, 현지실사 ‘긍정적’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송고시간 2019-10-08 15:47

-올해 3월 서류심사 통과에 이어 유네스코 자문기구 IUCN 현지실사
-현지실사 전문가, 전체적 준비상태에 만족감 표시·긍정적 평가
-전북, 고창 고인돌(2000년), 백제역사유적지구(2015년), 정읍 무성서원(2019년)에 이어 4번째 세계유산 등재 ‘청신호‘
2020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한 전북 고창 갯벌에 대한 IUCN(세계자연보존연맹)의 전문가 현지실사 현장.(사진제공=전북도청)

2020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한 고창 갯벌에 대한 IUCN(세계자연보존연맹)의 전문가 현지실사가 진행된 가운데, 이들이 긍정적인 평가 반응을 보임에 따라 고창 갯벌의 세계유산 등재에 청신호가 켜졌다.
 

8일 전북도에 따르면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IUCN(세계자연보존연맹)에서 파견한 2명의 전문가가 9월 30일부터 10월 8일까지 9일간 연속유산으로서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 여부 결정을 위해 4곳의 갯벌현장에서 실사를 진행했다.
 
이번에 실사가 진행된 곳은 고창갯벌(10.4일), 서천갯벌(10.2∼3일), 신안갯벌(10.5일), 보성·순천갯벌(10.6∼7일) 4곳이다.
 
이번에 IUCN에서 파견된 현지실사 전문가는 독일출신의 IUCN 자문위원 바스티안 베르츠키는 오전부터 현지실사를 진행했고 인도출신 자연지리학 전문가인 소날리 고쉬는 오후 현지실사부터 함께 했다.
 
이들은 갯벌 생태계 위협요소인 해양쓰레기 및 어로행위 등을 집중 살펴보고 이에 대한 주민 주도의 쓰레기 처리, 갯벌 휴식년제, 갯벌길 이용통로 지정 등 자체 보존·관리 상태를 집중 점검했다. 이들은 실사 내내 전체적인 준비상태에 만족감을 표시했고, 실사는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이들은 특히, 갯벌 특이지형인 쉐니어*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 쉐니어(모래퇴적체, 해안을 따라 모래 혹은 조개껍질 등이 쌓여 만들어진 언덕)
 
현지실사는 서류심사, 토론자 심사 등 여러 전문가의 참여로 진행되는 전체 심사과정의 한 단계로, IUCN(세계자연보존연맹)은 이번 실사 결과를 포함한 최종 평가결과를 2020년 7월 중국에서 개최하는 제44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세계유산등재 심사에 보고하게 되며, 이 위원회에서 세계유산으로의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황철호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고창갯벌 현지실사에 대비해 자체 예비실사를 통해 도출된 보완사항을 완료하고 리허설을 통해 동선을 점검하는 등 그동안 착실히 준비해온 만큼 고창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확신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