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학비노조 단식농성 재돌입... 결국 파국으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차연양기자 송고시간 2016-08-23 15:34

부산교육청 노조 측 양보안 거절, 학비조노 22일자로 단식 재돌입 선언 “노사관계 파탄의 책임은 전적으로 교육청에... 무기한 단식농성으로 저항 계속할 것”... 시교육청 “전보는 모든 기관·기업에서 진행하고 있다” 억울함 호소
부산교육청의 교육실무직원 강제전보에 맞서 단식농성 중인 부산학비노조 조합원.(사진제공=부산학비노조)

부산학비노조가 지난 22일자로 무기한 단식농성에 재돌입했다.

지난 19일 부산교육청에 “전보 시행을 1년 유보하고 성실한 노사협의를 진행하자”는 양보안을 제시했으나 역시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부산교육청이 “교육여건상 전보가 불가피하고 관내 학교에 공문이 발송된 상황에서 철회는 어렵다”고 일관하고 있어 결국 노조는 다시 강경책을 내놓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부산학비노조는 “결국 타결 모색은 물거품이 됐다”며,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는 교육청에 노사관계 파탄의 전적인 책임이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할 파국 사태도 교육청이 모두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부산학비노조는 “이번 전보는 사실상 구조조정이나 다름없다”며 “교육청이 교원업무 경감을 위해 과학, 교무, 전산 직종의 고유성을 인정하지 않고 통폐합을 추진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유인즉 김석준 교육감의 주요 공약인 ‘교원 업무 경감’ 실현을 위해 타 지역과 같이 교무 행정사를 충원하려는 대책 없이, 즉 어떠한 예산 투자도 없이 과학, 교무, 전산 실무원을 쥐어짜 교원 업무를 떠넘기려 한다는 것이다.

또한 “협의 회의록과 의견 수렴 결과를 공개하면 해결될 문제임에도 일방의 주장만을 펼치는 것을 협의라고 포장해 여론을 형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학비노조는 이러한 이유들을 근거로 “지난 12일자로 중단했던 단식농성을 재돌입해 무기한으로 이어 가겠다”며 “부산의 1만여 비정규직 노동자의 권리 수호를 위해 계속해서 저항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전보인사는 공무원을 포함한 모든 기관이나 기업에서 업무효율을 위해 시행하고 있는데 이렇게까지 강경하게 반대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전보과정에서 불이익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대한 양보하고 의견수렴을 하겠다는데도 무조건 반대만 외치고 있는 실정”이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한편 부산시교육청은 오는 9월 1일 학교 내 교육실무직원의 업무 효율을 위해 계획대로 전보인사를 실시하겠다는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