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경기도, 200억원 규모 테마파크 운영 밀어주기 논란

  경기도 스포츠테마파크 '팀업캠퍼스' 조감도.(사진제공=경기도청)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핵심공약사업인 '팀업캠퍼스' 조성사업과 관련, 경기도가 법인을 설립한지 1년도 채 안된 업체를 관리위탁 운영업체로 선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팀업캠퍼스는 야구와 축구, 캠핑 등을 즐길 수 있는 복합스포츠 테마파크로, 광주시 곤지암읍 삼리 430번지 일원 9만5958㎡ 규모로 조성된다. 당초 총 사업비는 국.도비 130억원, 민간업체 60억원 등 190억원. 도는 지난 해말 도의회로부터 사업비를 적게 투자하는 민간업체에 운영권을 주는 것은 특혜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해 말 P사와의 업무협약을 파기하고 사업을 단독추진하기로 결정하고, 사업비는 국비 20억원 도비 177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경기도의회가 지난 해 11월 22일 민간업체 배제를 조건으로 팀업캠퍼스 조성계획을 의결한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도는 의회 의견을 무시한 채 올해 6월 팀업캠퍼스를 관리위탁할 운영자를 공개모집했다. 공모 결과, 3개 업체가 참여해 이가운데 S사가 관리위탁 운영자로 선정됐다. S사 관계자는 "(1년도 채 안됐지만) 열심히 준비했다"며 "공고문 연구하고, 필요한 부분들 찾아보고 해서 많이 준비하고 들어갔다"고 밝혔다. 게다가 이 과정에서 경기도가 1년도 안된 업체를 민간위탁사로 선정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S사는 지난 해 9월 28일 법인 등록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운영기간은 위탁운영 계약서상 정한 실적을 더한 것"이라며 "(법인설립이) 2016년 하반기 때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관급 시설 관리위탁 실적이 전무하고, 법인설립이 1년도 안된 업체에 200억원 규모의 테마파크 운영을 맡기는 것은 특혜를 주는 모양새로 비춰질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 중소기업 대표는 "관급공사 하나 받으려면 3년치 이상 실적자료 제출을 요구하는데, 1년도 안된 회사가 관리위탁을 받는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해 8월 8일 팀업캠퍼스를 조성하는 내용의 협약을 P사와 체결했다. 하지만 도는 P사가 14차례나 입찰담합 등 공정거래법 위반 등의 전력이 있어 부실검증 논란이 일었다. 이어 같은 해 11월 경기도의회에서 사업 계획안이 국비확보 문제로 두차례 보류되기도 했다.

속보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