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영상]대전 공터서 발견된 여행가방 시신…'대전역 여성노숙자'

지난 21일 CCTV에 찍힌 피의자 모습.(사진제공=대전지방경찰청) 대전 중구 사정동의 한 공터에서 발견된 '여행용 가방 속 시신'의 신원이 여성 노숙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대전중부경찰서는 24일 우연히 알게 된 여성 노숙자와 말다툼 끝에 목 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버린 이 모(48) 씨를 살인 및 사체 유기 혐의로 구속했다. 이 씨는 지난 5일 대전역에서 노숙생활을 하던 홍 모(49·여) 씨와 우연히 만났다. 경찰에 따르면 홍 씨는 사는 곳이 일정치 않은 여성으로 평소 대전역 주변을 배회하며 노숙생활을 해왔다. 이날 이 씨는 자신의 집으로 홍 씨를 데려와 술을 마시다 다음 날인 6일 남자 문제로 말다툼을 벌였고 격분해 홍 씨의 목을 졸라 살해했다. 이 씨는 홍 씨 시신을 집에 버려두다 악취가 풍기고 구더기가 생기자 여행용 가방을 구매해 시신을 담은 뒤 21일 오전 거주지 인근 공터에 버렸다. 같은 날 오후 1시쯤 "공터에 큰 가방이 있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CCTV 분석을 토대로 당일 오후 8시 30분쯤 신고 8시간 만에 이 씨를 검거했다. 21일 여성 시신이 담겨있던 여행용 가방이 발견된 자리./아시아뉴스통신=홍지은 기자 이 씨는 과거 폭력 등으로 수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는데 당시 이 씨를 조사했던 한 형사가 그의 걸음걸이 등을 보고 범인으로 추정한 것이 검거하는데 결정적 기여를 했다. 살해 이후 대전역에서 잠을 자고 기초생활수급자로 받은 보조금을 술값으로 사용하며 지낸 이 씨는 초기에는 범행을 부인했으나 집에서 피해자 소지품과 혈흔 등이 발견되자 범행을 자백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방 안에 시신을 내버려뒀는데 부패하면서 냄새가 심하게 나 여행용 가방 안에 담아 버렸다"고 진술했다. 이 씨는 범행 후 자해를 시도한 후 다음날 봉합 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 씨는 영장실질심사에서는 "자책감이 든다. 사형시켜 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