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충남도, 1000만달러 규모 美반도체‧자동차 부품기업 유치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에서 안희정 충남지사가 김현옥 파인에코 대표이사·저스틴 박 에덴777 대표이사·구본영 천안시장(우측부터)과 함께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제공=충남도청) 글로벌 기업 유치를 위해 일본과 미국을 방문 중인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일본·독일·이스라엘 6개사 투자협약(MOU) 체결에 이어 추가로 미국 2개사와 MOU를 체결했다. 안 지사는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에서 김현옥 파인에코 대표이사, 저스틴 박(Justin Park) 에덴777 대표이사, 마이크 길린(Mike Gillin) 인터페이스 부사장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파인에코는 미국의 에덴777社와 합작해 오는 2022년까지 총 55억원(외국인직접투자 500만 달러)을 투자, 천안5 외국인투자지역 5811.5㎡의 부지에 반도체 및 태양광 기판 소재인 칩 폴리(Chip Poly) 제조공장을 증설키로 했다. 인터페이스는 국내 기업인 코리아씰팩(Korea Sealpac)과 합작해 오는 2022년까지 모두 55억원(외국인직접투자 500만 달러)을 투자, 천안5산업단지 4884.7㎡의 부지에 자동차 부품(개스킷) 제조공장을 증설할 계획이다. 도는 이번 투자 유치로 앞으로 5년간 도내에서 820억원의 매출과 87명의 신규 고용창출이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안 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인터페이스 및 파인에코의 투자를 통해 충남의 주력산업인 자동차‧반도체 분야의 경쟁력 향상은 물론,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두 기업의 성공 투자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구본영 천안시장도 "시민과 함께 상생 발전하는 지역의 대표기업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양 사의 투자를 환영하면서 "공장 설립 인허가 등 기업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각 회사 대표들도 고용창출 등 지역발전은 물론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이행에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도는 이 날 MOU 체결로 올해 총 9개의 외투기업을 유치함에 따라 2017년도 8개사 유치 목표를 조기 초과달성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