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머라이어 캐리, 체중 120kg '육박'...식습관 문제

(사진 출처=머라이어 캐리 SNS) 팝가수 머라이어 캐리가 급격한 체중증가로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레이다온라인에 따르면 최근 머라이어 캐리는 몸무게가 263파운드(약 119kg)까지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머라이어 캐리는 식습관을 조절하지 못해 체중이 급격히 증가했으며 당뇨와 고혈압 등 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사진 출처=머라이어 캐리 SNS) 앞서 머라이어 캐리는 지난 19일 미스 라스베이거스 공연 도중 무성의한 태도를 보여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머라이어 캐리는 립싱크로 무대를 꾸미고 댄스 곡에서는 약간의 안무만 소화해 비난을 받았다. 한편 머라이어 캐리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가운데도 라스베가스 크리스마스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속보